perfDey Kim is a composer, improviser and transdisciplinary artist based in South Korea.

He started his musical career from early 2000s as a guitarist and composer at a shoegazing band. Then, he turned to be a singer-songwriter and released three albums in 2009, 2010 and 2014. From 2015, he put himself into the bubble of art music such as electroacoustic, noise, free improvisation and musique concrète.

Currently, he is very active at solo and various ensemble projects not only with musicians but also with artists from other disciplines. He uses electronics (e.g. modular synths), laptop (e.g. Max/MSP) and voice as main instruments and has been participating in a number of concert series and exhibitions. In 2018, he released an album ‘CROSSTALK’ with Rozi Mákó, a Hungarian improviser. In addition, he is a part of improvised music ensemble ‘Detection of Dead Spot’ and released two albums ‘Light’ and ‘Wave’ in 2019. He is also one of the members of ‘Sonor Project’, an electroacoustic trio.

Since he strives to keep musical diversity in the society, he is organising two concert series, Modular Seoul and Ulsan New Music in two different cities from 2017 and 2019, respectively.

As a biotechnology research scientist in the past, he studied environmental microbiology and bioprocess engineering. Major research topics through out the years were based on biorefineries – bioelectricity generation from wastewater by bioelectrochemical systems; and biofuel production from waste gas and cellulosic/algal biomass by bacterial metabolism. Hence, he is also interested in the point of intersection of art and (micro)biology, and working on developing a sound translator between human and microbes as a lifelong art-science project. Recently, he has joined a research centre, Science Walden in Ulsan National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as a Research Assistant Professor and is seeking for ways of converging art and science.

김대희(Dey Kim)는 작곡가, 즉흥음악가, 초학제 예술가이다.

2000년대 초반, 슈게이징 밴드에서 기타와 작곡을 맡으며 음악을 시작했고, 그 이후 싱어송라이터로 2009년, 2010년, 2014년에 세 장의 음반을 발표했다. 2015년부터는 일렉트로어쿠스틱, 노이즈, 자유즉흥음악, 구체음악과 같은 예술음악을 하고 있다.

현재, 솔로 그리고 동료 음악가 및 다른 분야의 예술가와의 협업을 통한 다양한 앙상블 프로젝트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주로 전자기기(모듈러 신스), 컴퓨터(Max/MSP), 목소리를 악기로 사용해 작업하여, 다수의 음악회 및 전시회에 작품을 발표하고 있다. 2018년에 헝가리 즉흥음악가 Rozi Mákó와 협연하여 음반 ‘CROSSTALK’을 발표하였다. 또한 즉흥음악 앙상블 ‘사각의 발견’의 일원으로 2019년에 음반 ‘빛’과 ‘파형’을 발매했고, 일렉트로어쿠스틱 트리오 ‘Sonor Project’의 멤버로도 활동하고 있다.

음악의 다양성을 사회 내에서 구축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모듈라서울’과 ‘울산신음악’이라는 콘서트 시리즈를 각각 2017년, 2019년부터 두 개의 도시에서 기획하고 있다.

바이오테크놀로지 과학자로서 과거에 환경미생물학과 생물공학을 연구했으며, 주요 연구 주제는 생물전기화학시스템을 이용한 폐가스로부터 전기 생산, 미생물 대사를 이용한 셀룰로오스/미세조류로부터 바이오연료 생산이었다. 이에 예술과 (미)생물학이 만나는 접점에 관심이 많아, 사람과 미생물의 소리 번역기 예술-과학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최근 유니스트의 사이언스월든 센터에 연구조교수로 참여하여 예술과 과학의 융합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