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y Kim is an improvising composer and sound artist based in South Korea. After having ca. 10 years of classical piano training during childhood, he started his musical career from early 2000s as a guitarist/composer in a shoegazing band. He also released three albums during 2009 and 2014 as a singer-songwriter. Since 2015, he is focusing into art music such as live electronics, electroacoustic, free music and musique concrète. He uses electronics, laptop and voice as main instruments and has been participating in a number of concert series. Currently, he is also one of the members of SaaamKiiim, an electroacoustic improvisation trio. He is also a part of free music ensemble Detection of Dead Spot and released two albums ‘Light’ and ‘Wave’ in 2019. Since he strives to keep musical diversity in the society, he is organising two concert series, Modular Seoul and Ulsan New Music in two different cities from 2017 and 2019, respectively, in order to support musicians of the contemporary. He is also interested in the point of intersection of art and (micro)biology and he has joined a transdisciplinary art and science research centre, Science Walden in Ulsan National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as a Research Assistant Professor.

김대희(Dey Kim)는 작곡가, 즉흥음악가, 사운드 아티스트이다. 유년 시절 약 10년간 클래식 피아노 교육을 받은 후, 2000년대 초반, 슈게이징 밴드에서 기타와 작곡을 맡으며 음악활동을 시작했고, 그 이후 2009년에서 2014년까지 싱어송라이터로 활동하며 세 장의 음반을 발표했다. 2015년부터는 라이브일렉트로닉스, 일렉트로어쿠스틱, 프리뮤직, 구체음악과 같은 예술음악을 하고 있다. 주로 전자기기, 컴퓨터, 목소리를 악기로 사용해 작업하여, 다수의 음악회에 작품을 발표하고 있다. 현재 일렉트로어쿠스틱 즉흥음악 트리오 삼킴 SaaamKiiim의 멤버로 활동하고 있고, 또한 프리뮤직 앙상블 ‘사각의 발견’의 일원으로 2019년에 음반 ‘빛’과 ‘파형’에 참여했다. 음악의 다양성을 사회 내에서 구축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모듈라서울과 울산신음악이라는 콘서트 시리즈를 각각 2017년, 2019년부터 두 개의 도시에서 기획하고 있다. 예술과 (미)생물학이 만나는 접점에도 관심이 많고, 유니스트의 과학예술융합 연구센터인 사이언스월든에 연구조교수로 참여하고 있다.